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우울한 LG, 꼴찌로 추락

내홍에 시달리는 LG가 분위기 반전을 꾀했으나 실패했다.



롯데와 경기 중 몸싸움도

LG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롯데와의 원정경기에서 5-7로 졌다. LG는 끝까지 쫓아갔으나 초반 벌어진 점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LG는 승리를 갈망했다. 1-4로 지고 있던 5회 말 벤치클리어링까지 벌어졌을 정도. 롯데 가르시아의 보디체크 홈 쇄도에 포수 김태군이 쓰러지자 투수 김광삼이 가르시아에게 달려들었고, 양팀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몰려나왔다. 이후 분위기를 잡은 LG는 1-6으로 지고 있던 6회 초 박용택의 3점 홈런으로 점수 차를 좁혔고, 7-4로 뒤진 8회 초 이진영의 내야땅볼로 한 점 쫓아갔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8회 초 2사 3루, 9회 초 1사 2·3루 기회에 후속타자들의 방망이는 침묵했다.



롯데는 2회 말 가르시아의 3루타와 박종윤의 2루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얻었고, 1-0으로 앞선 3회 말 4안타 1볼넷을 묶어 2득점 하며 승기를 잡았다.



두산은 접전 끝에 한화를 3-2로 물리치고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2-2로 맞선 8회 2사 만루에서 한화 유격수 이대수가 결정적인 실책을 저지르며 결승점을 헌납하고 말았다. 인천에서는 KIA가 SK를 3-1로 물리치고 시즌 4승째(4패)를 올렸다. 삼성은 장단 14안타를 몰아쳐 넥센을 7-3으로 꺾었다.



오명철 기자



◆6일 프로야구 전적



두산 3-2 한화 롯데 7-5 LG



삼성 7-3 넥센 KIA 3-1 S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