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입차 올 들어 판매 껑충

올 들어 국내에서 수입차가 부쩍 많이 팔리고 있다.



1분기 1만9917대 등록 … 작년보다 64% 증가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1만9917대로 지난해 동기(1만2134대)에 비해 64.1% 증가했다. 특히 3월에만 7102대가 팔려 수입차로는 처음 월 판매량 7000대를 넘어섰다.



1분기 수입차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3947대)가 1위를 기록했다. BMW(2925대), 폴크스바겐(2533대), 아우디(1886대)가 뒤를 이었다. 대량 리콜 사태로 위기를 맞은 도요타는 국내에서도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도요타는 1분기에 1539대를 판매해 5위에 그쳤다. 지난해 10월 국내에 첫 출시한 도요타는 3월 판매량(512대)이 2월(586대)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도 1분기 810대(지난해 동기 대비 11.7% 감소)로 7위에 머물렀다.



모델별로 1분기에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메르세데스-벤츠 E300(1563대), 도요타 캠리(1015대), 폴크스바겐 골프 2.0 TDI(849대)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전무는 “올해 수입차의 1분기 판매량은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서도 8.6% 증가했다”며 “경기회복세와 계절적인 수요 증가, 일부 브랜드 물량 확보 등으로 수입차가 잘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