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급인력 찾아 나선 김승연 회장 미국 4개 도시 돌며 채용 설명회

올 초 ‘글로벌 영토 확장’을 선언한 김승연(사진) 한화그룹 회장이 해외인재 확보를 위해 직접 나선다. 한화는 김 회장이 6~14일(한국시간) 뉴욕·보스턴·시카고·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4개 도시를 순회하면서 한국인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채용 설명회를 한다고 5일 밝혔다.



대기업 총수로는 이례적

하버드·컬럼비아·노스웨스턴·MIT·예일 등 24개 대학에 재학 중인 한인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화는 이들 가운데 수십 명을 뽑게 된다.



대기업 총수가 해외에서 직접 인재 채용 행사에 참가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지금까지는 두산·효성 등의 오너 경영인이 국내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를 한 적이 있다.



한화그룹 장일형 부사장은 “무한경쟁 시대에 글로벌 우수 인력을 조기에 발굴하기 위해 그룹 총수가 직접 나선 것”이라며 “그룹의 글로벌 경영전략을 추진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필요하다면 1년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보내며 해외 영토 확장의 선봉에 서겠다”며 글로벌 경영에 대한 의지를 강조한 바 있다.



한화는 이와 별도로 5~12일 국내 대학을 순회하면서 상반기 채용 설명회를 한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46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