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아파트 공사장 무너져 1명 사망

5일 부산시 화명동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해 출동한 119구조대원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매몰된 인부를 구조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5일 낮 12시54분쯤 부산시 북구 화명동 롯데캐슬 카이저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콘크리트가 무너져 인부 7명이 매몰돼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명 부상 … 상가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거푸집 붕괴

이날 사고는 아파트단지 상가의 지하 수영장에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중 거푸집이 무너지면서 일어났다. 사고가 일어나자 119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에 나서 3시간 만에 7명을 모두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모(48)씨는 숨지고 윤모(58)씨 등 6명은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아파트 시공사는 이날 매몰사고가 나자 전 작업장의 공사 진행을 중지시켰다. 매몰사고가 난 인근 아파트 동에서 작업을 하던 한 근로자는 “‘쾅’하며 무너져 내리는 소리가 마치 지진 소리처럼 크게 들렸다”며 “119에 구조돼 나오는 사람들을 보니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매몰 당시 공사장 인부 중 상당수는 신체 일부가 보이는 상태로 매몰 정도가 심하지 않았으나 숨진 이씨는 척추 부위 등을 심하게 다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이날 사고가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무게를 이기지 못한 거푸집이 붕괴되면서 지하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를 덮쳐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공사장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한 공사장 안전시설을 설치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사고가 난 공사장은 화명동 주공아파트 단지를 재건축하는 것으로 부산지역 재건축 사업장 가운데 최대 규모인 5239가구다. 지난해 8월 착공해 7∼8층까지 건물이 올라간 상태다.



부산=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