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릴 적부터 ‘소금 다이어트’ 입맛 잡아주세요



주부 조영미(32·양천구 목동)씨는 요즘 생후 11개월인 아들의 이유식 때문에 고민이다. 소금을 뿌려 구운 김을 맛본 후 이유식을 먹지 않아서다. 그렇다고 이유식에 간을 하자니 짠 음식에 길들여질 것 같아 걱정이다.

< 송정 기자 / 사진=김진원 기자 >



한국인의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권장량의 2배를 훌쩍 넘는다. 어린 시절부터 김치·젓갈·찌개 같은 짠 음식을 즐겨 먹기 때문이다. 매일 우리 밥상에 오르는 김치와 장류는 소금으로 절이고 담가 발효시키다 보니 자연스레 나트륨의 함량이 높을 수밖에 없다. 나트륨은 소금의 주성분으로, 과다섭취 시 고혈압·비만·골다공증 등의 원인이 된다. 어린 아이의 경우 지나친 나트륨 섭취가 칼슘 흡수를 막아 성장을 방해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어린 시절부터 싱겁게 먹는 습관이 필요하다. 특히 아이들의 입맛은 생후 8~12개월에 형성되므로 이때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이유식 요리 연구가 김명희씨는 “한 번 짠맛에 길들여지면 다음에는 더 짠맛을 찾게 된다”며 “생후 12개월까지는 이유식에 간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일반 가정에서 싱겁게 먹기를 실천하는 간단한 방법은 소금의 양을 줄이는 것이다. 뜨거울 때 간을 하면 상대적으로 싱겁게 느껴지므로 국이나 찌개는 끓인 후 먹기 직전에 간을 맞춰야 한다. 나트륨 배출을 도와주는 칼륨을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칼륨이 들어있는 식재료로는 풋고추·감자·연근오렌지 등이 있다. 짠맛이 강한 식재료는 물에 담갔다가 쓴다. 국물을 낼 때는 다시마와 야채 등 천연재료를 이용한다. 나트륨의 함량을 낮춘 저염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업계에서도 ‘소금 다이어트’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스팸 클래식’의 고소한 맛은 유지하면서도 짠맛은 23% 줄인 ‘스팸 마일드’를 내놨다. 어린이 전용김 ‘해의자태’는 유기농 함초소금을 사용해 미네랄 성분과 칼슘 함량을 높인 반면 염도는 낮췄다. 상하의 ‘유기농 우리아이 첫 치즈’는 국내 슬라이스 치즈 가운데 나트륨 항량이 가장 낮다.



천일염을 사용한 가공식품도 선보이고 있다. 천일염은 일반 소금에 비해 염화나트륨의 비율이 낮고 미네랄이 풍부해 짠맛이 덜하다. 동원F&B ‘양반 포기김치’는 천일염을 이용해 일반 가정에서 담근 김치보다 염도를 20% 낮췄다.



[사진설명]주부 우승현(35·일산동구 마두동)씨가 딸에게 아침식사를 준비해주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