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레이저 시술 비쥬맥스라식으로



여고 시절부터 콘택트렌즈를 착용해온 직장인 최미진(29·성남시 분당구 서현동)씨는 최근 시력교정술을 받기로 결심했다. 눈이 쉽게 충혈돼 렌즈 착용이 어려워져서다. 그러나 병원을 찾은 최씨는 각막이 얇아 라식 수술을 받을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라섹은 가능하지만 회복이 더뎌 당장 수술 받기는 곤란한 상황이다.

민감한 눈, 더 안전하게 교정하세요



라식·라섹 단점 보완한 비쥬맥스라식



최씨와 같은 눈의 피로감·건조함은 렌즈 사용자에게 흔한 증상이다. 렌즈를 끼면 눈에 산소공급량이 줄어들게 된다. 이런 경우 눈 안에 신생혈관이 생겨 혼탁해지고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시력교정술을 고려하게 된다. 시력교정술로는 라식과 라섹이 보편적이다. 라식은 기계식 칼로 각막을 잘라내(각막 절편) 이를 젖힌 뒤 레이저로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법이다. 시술자나 장비에 따라 절편의 두께에 오차가 생길 수 있어 각막이 얇으면 위험하다. 드물게 각막 절편이 밀리거나 주름이 생기기도 한다. 반면 라섹은 특수약물을 사용해 각막 상피 세포층만 살짝 벗겨내기 때문에 각막이 얇아도 가능하다. 그러나 통증이 심하고 시력을 회복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게다가 고도근시의 경우 각막 혼탁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최근 라식과 라섹의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비쥬맥스라식(이하 비쥬라식)’이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수술후 1~2일이면 80% 시력회복



비쥬라식은 레이저빔인 펌토세컨레이저를 이용해 각막 절편을 만든 뒤 내부 각막에 엑시머레이저를 쏘아 시력을 교정하는 올 레이저(all laser)시술법이다. 기존 라식에 비해 2배 이상 빠르고 정교한 레이저빔으로 각막 절편을 만드는 데다 수술 전과정을 컴퓨터로 관리해 수술이 정확하고 정밀하게 진행된다. 현탑 안과 임상현 원장은 “지금까지 환자의 90% 이상이 수술 다음날 1.0 이상의 시력을 회복했다”며 “빠른 회복과 뛰어난 시력교정 효과로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눈의 부담 줄이고 안정성 높여



수술 시 환자의 각막 형태에 맞춘 곡면의 접촉 렌즈를 사용하므로 안구에 가해지는 압력이 낮다는 것도 장점이다. 그만큼 망막과 시신경에 가해지는 부담이 적다. 이로 인해 수술 후 발생하는 건조증과 충혈현상이 현저히 준다. 수술 시각막을 누르지 않아 블랙아웃(일시적으로 눈앞이 보이지 않는 현상)도 생기지 않는다.



임 원장은 비쥬라식의 가장 큰 장점으로 ‘안전성’을 꼽았다. 잘라낸 각막의 가장자리 경사각이 클수록 다시 덮었을 때 단단히 고정되는데 비쥬라식은 경사각이 135°에 이를 정도로 크다.수술 후에도 절편이 톱니 모양으로 견고하게 고정돼 외부 충격에 안전하다. 다만, 장비가 고가여서 국내 비쥬라식 시술 병원이 많지 않다.



수술 전 1~3주간 렌즈 착용 삼가야



비쥬라식을 포함한 시력교정술은 수술에 앞서 자신의 눈 상태를 정확히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렌즈 착용도 주의해야 한다. 임원장은 “수술 전 소프트렌즈는 1주, 하드렌즈는 2~3주 전부터 착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3일 전부터는 마스카라와 아이라인 같은 눈 화장도 삼가는 것이 좋다. 수술 시간은 20분 정도다. 수술 후 눈을 만지거나 비비면 안된다. 비쥬라식은 다른 시력교정술에 비해 회복 속도가 빨라 수술 다음날이면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 그러나 수영이나 에어로빅 같은 무리한 운동은 한 달간 피해야 한다.



[사진설명]현탑안과 임상현 원장이 ‘비쥬맥스라식’을 시술하고 있다. 비쥬맥스라식은 기존 라식의 단점을 보완한 안전한 시력교정술이다.



▶도움말=현탑안과 임상현 원장



< 송정 기자 asitwere@joongang.co.kr / 사진=김경록 기자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