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축은행 몸집불리기 심상찮다

저축은행이 예사롭지 않다. 연체율이 높아지는데도 덩치는 계속 커지기 때문이다. 자산이 늘어난 건 대출을 늘려서다. 문제는 빌려 준 돈을 제대로 회수하지 못한다는 데 있다. 이런 부실이 쌓이면 저축은행 자체가 흔들리고 이는 전체 금융시장 불안의 원인이 된다. 금융 당국은 이 때문에 저축은행의 자산 운용 규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04개 저축은행의 올 2월 말 기준 자산은 85조4095억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19.9% 증가한 규모다. 자산이 5조원을 넘는 5대 계열 저축은행(부산·한국·솔로몬·현대스위스·토마토)의 2월 말 기준 자산 규모는 38조9323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증가율이 33.6%나 된다. 저금리 기조 속에서 저축은행이 판매한 고금리 예·적금에 자금이 몰렸고, 저축은행은 이를 바탕으로 대출을 확대한 결과다. 일부는 다른 저축은행을 인수하고 영업망을 확대해 자산 규모를 늘렸다.

문제는 연체율도 같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2월 말 기준으로 저축은행 연체율은 15.7%에 달했다. 연체율은 2008년 6월 말 14.0%에서 지난해 6월 말 15.1%로 상승했다가 지난해 말 13.2%로 떨어졌다. 올 들어 연체율이 다시 오르는 것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과 기업 대출이 부실해졌기 때문이다.

금융 당국은 저축은행의 부실 규모가 커지지 않도록 규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전체 여신에서 차지하는 부동산 PF대출의 한도를 현행 30%에서 20%로 단계적으로 낮추는 방안을 우선 검토 중이다. 건설업종과 부동산업, 부동산임대업 같은 부동산 관련 대출이 전체 여신의 50%를 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김종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