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5명 탄 선박 소말리아 해적에 피랍

관련사진

소말리아 연안에 지난 3월 5일 유럽연합(EU) 연합함대(NAVFOR) 소속인 프랑스의 FS 니보스함과 해적들의 소형 보트가 보인다. EU 연합함대는 5일부터 소말리아 연안에서 해적퇴치에 나서 사흘째인 7일 사상 최대인 35명의 해적을 체포했다. (AP/EU NAVFOR=연합뉴스, 보도용)


한국인 5명이 승선한 원유 운반선이 인도양 한복판에서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다.

인도양 한복판서 납치..한국인.필리핀인 등 총 24명
삼호해운 소속..이라크에서 미국으로 항해중 피랍



외교통상부는 4일 마셜군도 선적 삼호해운 소속의 '삼호 드림호'가 이라크에서 미국 루이지애나로 항해하던 도중 이날 오후 4시10분(한국시간) 인도양(북위 08˚21´, 동경 65˚00´)에서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피랍 선박은 30만t급(적재톤수) 원유 운반선이며, 한국인 5명과 필리핀인 19명 등 총 24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5명의 안전여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피랍 지점은 연안이 아닌 인도양의 한복판으로 청해부대(충무공 이순신함)의 작전해역인 아덴만 해역으로부터 동남쪽으로 1천500㎞ 정도 떨어진 지점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통상 연안에서 납치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들어서는 해적들이 기업형으로 바뀌고 한층 대담해지면서 대양의 한복판에서 납치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삼호 드림호는 "해적이 선박에 탑승했다"며 국토해양부에 구조를 요청하는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으며 해적들은 배를 이끌고 본거지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부는 외교통상부 재외동포영사 대사를 본부장으로 '삼호 드림호 피랍 대책본부'를 설치, 이날 오후 오후 7시30분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최우선으로 피랍추정 선박의 상황과 선원의 안전여부 확인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국토해양부는 최근 소말리아 해적이 원양해역 선박에 대한 피랍 시도가 빈번함을 감안, 인도양 인근 원양해역을 운항중인 우리 선박들에게도 해적 피랍 가능성에 대해 더욱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피랍사건의 특성을 감안해 5명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삼호해운측은 "선박과 선원의 조기 석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06년에는 동원호가 납치돼 한국인 선원 8명이 117일 동안 억류됐으며 2007년에는 원양어선 마부노 1,2호가 납치돼 한국인 선원들이 무려 174일이나 붙잡혀 있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사건의 경우도 선원들이 석방되기 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