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림픽공원 다리 일부 붕괴

4일 오후 12시 20분께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청룡다리가 무너져 출입통제 되고 있다.【서울=뉴시스】






 

4일 낮 12시20분께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있는 청룡다리의 인도 일부가 붕괴돼 다리를 지나던 시민 정모(52)씨가 다리 아래로 추락했다. 정씨는 약 60m 길이의 다리 3분의2 지점을 지나다 7m 아래로 떨어졌다. 청룡다리는 올림픽공원 북2문과 공원 내부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다리다. 붕괴된 곳은 북2문을 등지고 섰을 때 우측 인도 전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다리는 약 보름 전 실시한 안전진단 결과 우측 난간이 휜 것으로 파악돼 공원 내부로 통하는 2개 차선의 차량 통행을 금지하고 원인을 규명 중이었다. 목격자 박모(55)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얼마 전부터 다리가 15도 가량 기울어져 있었으며, 갑자기 굉음과 함께 연기가 연막탄처럼 피어오르더니 인도 전체가 무너졌다”며 “사고 당시 다리 위에 10여명이 있었으나 굉음이 나자 대부분 도로 쪽으로 피했으며 한 사람만 미처 피하지 못하고 다리 아래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원 관리 책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정씨는 팔과 다리에 가벼운 상처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