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색이 머무는 공간<33> 하와이와 이승만

하와이 호놀룰루는 이승만 대통령의 한과 꿈이 서린 곳이다. 90세에 숨을 거둔 ‘마우나라니 요양원.’ 그곳에서 그는 프란체스카 여사의 간호를 받으며 수구초심에 안타까워했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