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umbers] 1억원

서울시교육청은 이달부터 교육 공무원이 촌지 등 직무와 관련해 금품·향응을 받은 행위를 신고하면 수수액의 10배(최고 1억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서울시의회는 1일 본회의에서 이 내용이 포함된 ‘공익신고보상금 지급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교육비리신고 포상금제는 인천교육청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하는 것이다.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