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콤·향긋·쌉쌀 … 달려온 ‘혀끝의 봄’

서울팔래스호텔은 봄을 맞아 씀바귀, 돌나물 등을 이용해 음식을 만드는 ‘봄나물페스티벌’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메인셰프 최재봉 조리팀장(왼쪽)과 안현미 세컨드 쿡이 새싹 비빔밥을 만들고 있다.
춘분이 지나고 청명이 다가오고 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온 것이다. 하지만 몸과 마음은 아직 지난겨울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따뜻한 햇살을 하루 종일 내리 쬐어 봐도 나른한 몸은 좀처럼 풀리지 않는다. 몸만 나른한 것이 아니라 입맛도 없다. 들과 산에서는 푸릇푸릇하고 신선한 채소, 과일들이 자라나는데 좀처럼 입맛이 살아나지를 않는다. 하지만 음식이 보약이라고 하지 않던가. 다양한 봄철 음식으로 향기로운 봄을 활력 있게 맞아보자.



◆입맛은 물론 영양까지 높은 봄나물=계절이 바뀌면서 잃어버린 입맛을 찾는 데는 봄나물만 한 것이 없다. 냉이·달래·두릅·쑥·씀바귀 등 향긋하면서 쌉쌀한 맛이 생각만 해도 입안에 침이 돈다. 봄나물에는 비타민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지난겨울 부족했던 영양소를 보충하는 데 제격이다.



봄나물의 대표는 역시 냉이다. 냉이 고유의 향긋한 향은 냄새를 맡기만 해도 힘이 솟는다. 냉이의 주성분은 수분이지만 단백질·칼슘·철분 등의 성분도 있다. 다른 나물들에 비해 단백질의 함유량이 많다. 또 냉이에는 콜린이란 물질이 들어있다. 콜린은 간장 활동을 촉진하기 때문에 간염·간경화 등에 좋다.



쓴맛이 나는 달래는 비타민 A·B1·B2·C 등이 많다. 피부 노화 방지에 좋고, 항암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기·빈혈·동맥경화 예방은 물론 피로를 푸는 데도 좋다. 두릅은 독특한 향이 일품이다. 단백질과 비타민C가 풍부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직장인이나 수험생에게 좋다.



미네랄이 풍부한 쑥은 알칼리성 식품이다. 몸을 따뜻하게 해주고 지방 대사를 도와줘 다이어트에 좋다. 달래와 마찬가지로 비타민C가 많아 감기 예방에도 좋다. 쑥과 냉이는 된장국 등에도 재료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씀바귀는 나물, 부침 등에 많이 사용된다. 비타민A가 많아 시력감퇴 예방에 좋고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노화예방에도 좋다.



취나물은 칼륨·비타민C·아미노산 등이 많이 들어있는 알칼리성 식품이다. 튀김·부침 등에 많이 사용되며 감기·두통·진통·해독·항암 등에 효과가 있다.



◆아이들 위한 영양만점 새싹비빔밥=나물을 싫어하는 어린아이들에게는 비빔밥류가 좋다. 일반 전주비빔밥이나 새싹비빔밥은 보기에도 좋아 나물에 거부감이 있는 아이들에게 좋은 영양분을 공급해 줄 수 있다.



특히 영양분을 듬뿍 머금고 자란 새싹과 함께 고추장, 참기름 등을 쓱쓱 비벼 먹는 새싹비빔밥은 몸과 마음에 봄기운을 가득 전해 준다.



새싹비빔밥에 사용되는 새싹으로는 배추싹, 브로콜리싹, 다채싹, 보리싹, 메밀싹, 적무싹, 자주개자리 등이 있다. 배추싹은 열을 내려 갈증을 덜어주고, 장 운동을 도와 변비 치료에 좋다. 또 아미노산이 다량 함유돼 있어 피로해소에도 좋다. 브로콜리싹에는 항암성분인 설포라판이 다 자란 브로콜리에 비해 스무 배나 많아 항암식품의 대표주자로 손꼽힌다.



다채싹은 비타민이 아주 풍부하다. 비타민B1·B2 외에 철분·칼슘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생식 외에 국, 무침, 조림 등으로도 활용 가능하며, 약간의 떫은맛이 육류의 느끼함을 담백하게 마무리해 준다. 보리싹은 비타민B, 철분, 엽산이 많이 들어있다. 고혈압·빈혈 치료에 좋고 당뇨 등 성인병의 예방에도 좋다. 시금치보다 많은 칼륨과 철분, 우유보다도 많은 칼슘이 들어있어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 좋다.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