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14회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강자의 심리

제4보(32∼46)=천야오예 9단은 32부터 죽죽 몰아 깨끗이 버리는 쪽을 선택했다. ‘참고도1’처럼 움직여도 죽지는 않겠지만 악전고투는 피할 수 없다. 그 고생에 비할 때 실전 38까지 중앙으로 활짝 편 모습은 간명하고 시원하다. 그렇다면 백은 잘된 것인가. 애당초 버리고자 했던 돌을 조그맣게(?) 버렸으니 잘됐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우하 일대를 빙 돌아간 흑의 확정가는 줄잡아 50집이다. 뒷맛이 전혀 없는 확정가의 위력을 생각하면 흑도 잘됐다고 말할 수 있다. 절묘한 타협이었던 거다.



<8강전 4국> ○·천야오예 9단 ●·구리 9단

구리 9단은 하얗게 서리가 덮여가는 중앙을 놔둔 채 저 멀리 구석진 39로 향한다. 응수타진이다. 흑▲는 ‘버린 돌’이었지만 아직 잔명이 있다. 그걸 이용해 이득을 취하려 한다. 이때부터 판 위에선 두 사람의 기세가 치열하게 충돌한다. 어찌 보면 ‘잔돈’이고 눈곱만 한 차이인데 그걸 사이에 두고 처절히 맞서며 일대 살육전으로 치닫는다. 승부란 나중에 반 집에 목을 매는 것. 그보다는 기회가 있을 때 싸운다는 것이 모든 강자들의 공통된 심리다.



40·42는 절대 귀살이를 주지 않겠다는 수. 43이 ‘참고도2’를 엿보자 그것 역시 불가하다며 44의 강수로 나간다. 45부터 전투 개시.



박치문 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