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아시아나 형제 분가 경영 첫발

금호석유화학과 금호타이어가 30일 주주총회를 열고 금호아시아나그룹 형제간 분가 경영의 첫발을 내디뎠다. 금호석유화학은 30일 주총 직후 이사회를 열고 이서형(사진 오른쪽) 전 금호건설 사장을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15일 8개월 만에 대표로 복귀한 박찬구(왼쪽) 회장과 함께 이 회사 경영을 맡게 된다. 이날 이사회에 참석한 박 회장은 기자들에게 “앞으로 잘될 겁니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기존 대표이사였던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명예회장과 기옥 전략경영본부 사장은 임기 만료로 물러났다. 한편 금호타이어도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박삼구 명예회장의 장남인 박세창 전략경영본부 상무와 기옥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금호타이어는 그동안 박삼구 명예회장, 김종호 사장, 박찬법 그룹 회장 3인 대표이사 체제였으나 박찬법 회장은 이번에 물러났다. 박찬법 회장의 그룹 회장직은 유지된다.



석유화학 박찬구·이서형 대표 체제로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