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지지율 사흘 새 51% → 40%

실종 장병 구조 작업이 진척을 보이지 못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천안함 구조 지연 여파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29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0.0%였다고 30일 밝혔다. 천안함 침몰사고가 발생하기 직전인 26일 조사에선 51.1%였으나 불과 사흘 만에 11.1%포인트나 하락한 것이다.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최근 상승세였지만 천안함 침몰과 군 수색작업 지연으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