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임 시인협회장 이건청씨 “시를 통해 환경 보호, 소외계층 격려”

“시가 사람과 사회 모두에 유익하게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37대 한국시인협회 회장으로 추대된 시인 이건청(68·한양대 국문과 명예교수·사진)씨의 취임 일성이다. 이 회장은 “시의 본령은 상식과 타성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 세계를 깊이 헤아려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작고 사소할지라도 뭔가 깨우침을 준다”는 것이다. 시의 그런 ‘발견적인 세계’와 친숙하다 보면 실생활에도 유익하리라는 게 이 회장의 생각이다.



그런 목적을 위해 올해 시인협회는 우선 고래를 찾아 나선다. 이를테면 고래의 생태 발견이다. 다음달 24~25일 동해안 울산 앞바다에서 ‘울산 고래문학축제’를 울산남구청과 함께 연다. 협회 소속 시인 100여 명이 참가해 ‘반구대 암각화 박물관’에서 고유제(告由祭·중대한 일을 알리는 제사)를 지낸 뒤 고래탐사선을 타고 바다로 나간다. 정부의 4대강 사업이 환경 파괴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를 통해 경고음을 내겠다는 계획도 있다. 생태에 대한 관심은 올해 협회의 최우선 과제다.



이 회장은 “말기암환자 요양시설, 노숙자 보호시설, 교도소 등을 찾아가 소규모 시 낭송 모임도 자주 열 생각”이라고 말했다. 눈높이 낮추기다. 한용운 등 체취나 흔적을 찾기 어려운 시인들을 모아 기리는 ‘시인공원’도 추진한다. 여러 지자체와 접촉 중이다. 한용운은 망우리 공동묘지에 묻혀 있어 참배 발길이 뜸하다.



이 회장은 196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한국시인협회는 회원 수가 1200여 명 정도다. 2년 임기의 회장을 선출 아닌 추대로 뽑는다.



신준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