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일미의 ‘무소유 골프’

정일미(38)는 미국 LPGA를 휘젓는 한국여자골퍼의 맏언니다. 아직 우승이 없지만 꿈은 버리지 않았다. 미국 기업이 그녀의 가치를 인정하고 스폰서를 맡았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