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베틀라나 자하로바는

스베틀라나 자하로바는 1979년 우크라이나 태생. 10세 때 엄마 손에 이끌려 키예프에 있는 발레학교에 입학했다. 상트 페테르부르크 바가노바 발레학교를 수석 졸업하고 96년 18세 때 키로프발레단(현 마린스키발레단)에 들어갔다. 입단 1년 만에 수석 무용수가 됐고, 99년 마린스키발레단이 파리 오페라 극장에 올린 ‘라바이어데르’에서 니키아 역으로 데뷔, 신인 스타로 세계 발레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3년 여름에는 볼쇼이발레단으로 옮겼다. 당시 그녀의 이적은 러시아 발레 양대 산맥의 정상을 연거푸 오른 흔치 않은 사건이어서 세계 무용계의 이슈가 됐다. 러시아의 전설적인 발레리나인 갈리나 울라노바와 마야 플리세츠카야를 잇는 살아 있는 전설이다.

현재 볼쇼이발레단, 이탈리아 라 스칼라 발레단, 도쿄신국립발레단에서 수석 무용수를 맡고 있다. 파리 오페라발레단, 런던 로열발레단 등에서도 객원 수석 무용수로 초청받기도 한다. 러시아 공훈예술가상, 브노아 드라 당스(최고의 발라리나 상), 황금 마스크상, 프랑스 문화예술상 등을 수상했고, 현재 러시아 대통령 자문위원, 명품 브랜드 피게(Audemars Piguet)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