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함 함장 "배 두동강 난 후 후미 순식간에 침몰"

27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26일 서해상에서 침몰한 초계함 천안함 함장 최원일 중령이 실종자 가족들에게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평택=연합뉴스)
서해상에서 침몰한 천안함의 함장 최원일 중령은 27일 오후 당시 상황에 대해 "배가 두 동강이 났으며 함정 후미는 순식간에 침몰했다"면서 "내부나 외부의 충격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중령은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실종자 가족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확한 폭발원인은 천안함을 인양한 뒤 정확한 조사가 이뤄져야 알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함정 내에서 화약냄새가 났냐는 일부 실종자 가족들의 질문에 최 중령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기름냄새에 대해서는 "폭발로 인해 유류탱크에서 기름이 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 중령은 또 "당직근무를 마치고 함장실에서 작전계획을 검토중이었는데 '펑' 소리와 함께 선체가 직각형태로 오른쪽으로 기울었다"며 "발전, 통신 등 모든 교신수단이 두절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함장실에 5분 가량 갇혀있다 밖에서 승조 장병들이 망치로 출입문을 깨줘 밖으로 나오게 됐다"며 "나왔을 때 함정 후미는 이미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 중령은 '장교들만 살고 사병들만 실종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함장실과 전투상황실 지휘소가 배 앞에 위치해서 장교들만 살아남게 됐던 것"이라며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탐색을 끝까지 마친 후에 귀향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가족들에게 "장병 구조에 최선을 다했으나 혼자 살아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 중령은 실종자 가족들의 항의가 거세지면서 브리핑을 마치고 빠져나갔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