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대통령, "모든 가능성 염두에 두라"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오전 7시 30분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전날 서해상에서 발생한 해군 초계함 침몰사건과 관련,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철저하고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한 명의 생존자라도 더 구조할 수 있도록 군은 총력을 기울여 구조작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한 뒤 "실종자 가족들에게도 소상하고 성실하게 상황을 알려주고 6자회담 관련국은 물론 여야 각 당에게도 정확한 진행상황을 설명하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또 참석장관들에게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 회의에서 아직까지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지금(27일 오전 10시)도 안보관계장관회의는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1분여 간의 짤막한 중간브리핑을 하고 곧바로 회의장으로 돌아갔다.



이번 안보관계장관회의는 26일 오후 10시 침몰 직후 열린 데 이어 두번째 회의다.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김태영 국방부 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선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김성환 외교안보수석이 참석했다.



현재 해군은 모든 구조전력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작업과 침몰원인 규명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해군은 선체에 해난구조대(SSU) 잠수요원과 장비가 접근하는 대로 선체의 인양 가능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