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택씨 뇌물 혐의로 구속 수감

인사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공정택 전 서울시 교육감이 26일 구속됐다. 법원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공 전 교육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공 전 교육감이 서울서부지검 지하주차장에서 차를 타고 영등포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서울서부지검은 26일 인사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 등)로 공정택(76) 전 서울시 교육감을 구속했다. 법원은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서울시 교육감 출신 인사가 구속된 것은 1988년 최열곤 전 교육감에 이어 두 번째다.



청탁 대가 5900만원 받아
법원 “증거 인멸 우려 있어”

공 전 교육감은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이던 김모(60)씨와 장학관 장모(56)씨로부터 5900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다. 김씨와 장씨는 부하 직원이던 장학사 임모(50)씨로부터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임씨는 2008~2009년 장학사 시험에 응시한 현직 교사들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1년8월을 선고받았다.



공 전 교육감은 또 2008년 일부 교장과 장학관의 부정 승진을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공 전 교육감의 지시를 받은 장학관 장씨는 근무평정 점수를 조작해 일부 교장과 장학관이 승진할 수 있도록 도왔다. 감사원은 지난 2월 이 같은 사실을 감사에서 적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공 전 교육감은 2006년에도 장학관 부정 승진을 지시했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공 전 교육감은 이날 오후 3시쯤 지인들의 부축을 받으며 서울서부지법에 자진 출석했다. 영장실질심사에서 그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며 건강이 나쁘다는 이유를 들어 “구속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 전 교육감은 전날 입원 중인 서울아산병원에서 관상동맥 조영술을 받았다. 심장혈관이 막혔는지를 검사하는 시술이다. 그러나 법원은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공 전 교육감은 영등포구치소로 이송됐다.



검찰 관계자는 “2억여원의 차명계좌가 발견되는 등 확인할 것이 많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3일 공 전 교육감의 비서실장이던 조모(54)씨와 수행비서 이모(39)씨를 2억여원의 차명계좌를 운영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로 구속했다. 검찰은 공 전 교육감이 이 계좌의 실소유주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글=정선언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