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서 영화 ‘2012’ 보면 체포돼

미국 영화 ‘2012’(사진)를 본 북한 주민들이 ‘불경죄’로 당국에 체포되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 영화는 지진·해일 등의 자연재해로 2012년 인류가 종말을 맞는다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2012년은 김일성 주석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다. 북한이 ‘강성대국의 대문을 연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해이기도 하다. 이런 중요한 시기에 인류의 종말이 찾아온다는 내용의 ‘불경한 영화’를 북한 주민이 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최근 중국에서 입수한 해적판 DVD로 이 영화를 본 주민들을 잇따라 체포해 재판에 회부하고 있다. 체포된 이들에게는 징역 5년 형 이상의 처벌이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실제로 지난달 도시지역의 한 남성이 중국에서 입수한 DVD로 이 영화를 봤다가 주변 사람의 밀고로 당국에 체포됐다.

북한 각지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당국의 단속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 해적판 DVD가 계속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화에 대한 북한 당국의 과잉 반응은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위한 경제 재건이 좀처럼 진척되지 않아 곤혹스러워 하고 있는 김정일 체제의 조바심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북한은 지난해 주민들에게 강도 높은 노동을 요구하는 생산향상 운동 ‘150일 전투’ ‘100일 전투’와 대규모 화폐개혁을 실시했다. 하지만 성과는 제대로 나타나지 않고 오히려 사회·경제적 혼란이 깊어지고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정현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