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펀드매니저는 우선주를 좋아해’

현대증권이 국내 100여 개 주요 주식형 펀드의 자산 편입 내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우선주의 편입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주를 1% 이상 편입한 편드는 지난해 1월 32개에서 올 1월 40개로 늘어났다. 펀드 내에서 우선주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16.7%)보다 올해(22.4%)가 높았다. 펀드매니저의 우선주 편애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싼 가격 높은 배당에 투자 매력
1% 이상 편입 펀드 40개로 늘어

현대증권 오온수 연구원은 “우선주는 거래량이 적고 주가가 급변동하는 등 시장과 따로 움직이는 경향이 있어 그동안 액티브 펀드는 우선주를 많이 사지 않았다”며 “우선주 가격이 떨어지는 등 투자 매력이 커지면서 펀드매니저들이 편입 비중을 높인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주는 일반적으로 보통주에 비해 20~30% 싼 가격에 거래된다. 의결권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통주보다 높은 배당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와 같은 대형 우량 종목의 우선주는 외국인 투자자가 선호한다. 실제로 삼성전자 우선주(53만원, 24일 종가)의 외국인 보유율은 81.71%나 된다.



펀드매니저가 우선주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2006년 이후 매도세를 이어간 외국인이 우선주 비중을 줄이면서 주가가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 결과 보통주와 우선주 사이의 가격 차이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우선주가 저평가된 것이다. 게다가 주가가 떨어지면서 상대적인 배당수익률이 높아진 것도 이유다. 우선주 가격이 보통주의 절반 수준이면 실제 배당수익률은 두 배 높아지는 셈이다.



오온수 연구원은 “지난해 배당주나 가치주 펀드에서 우선주를 많이 편입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 들어 외국인이 매수에 나선 것도 우선주에 대한 매력을 높인 요인”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