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이성태 총재 마지막 금융협의회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맨 왼쪽)가 19일 오전 한은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 참석한 은행장들과 이야기를 하며 웃고 있다.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이 총재는 이날 마지막 협의회를 주재하며 은행장들에게 한은에 대한 변함없는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또 “한은 후배들에게 너무 큰 짐과 부담을 남기고 가게 됐다”며 “그동안 잘한 것은 없는데 너무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오른쪽부터 김정태 하나은행장, 이종휘 우리은행장, 김동수 수출입은행장, 하영구 한국씨티은행장.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