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1500m 금·은·동 싹쓸이 … ‘밴쿠버 한풀이’ 해냈다

한국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첫날부터 메달을 싹쓸이하며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했다. 특히 남자부 1500m에서는 지난달 열린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결승선 통과 직전 우리 선수끼리 충돌해 금·은·동 석권을 놓친 한을 풀었다.



곽윤기·성시백·이호석·박승희·이은별·조해리 세계 최강 실력 뽐내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녀 1500m 결승에서 금메달과 은메달, 동메달을 모두 휩쓸었다.



남자부 1500m 결승에서 곽윤기(맨앞)가 선두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그 뒤를 성시백과 이호석이 바짝 따르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여자 1500m 결승에서 박승희·이은별·조해리(왼쪽부터)가 나란히 달리고 있는 모습. [소피아(불가리아) AFP·로이터=연합뉴스]
2010 밴쿠버 올림픽 2관왕 이정수(단국대)를 대신해 경기에 나선 곽윤기(연세대)는 결승에서 2분24초31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성시백(용인시청)이 2분24초373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고 이호석(고양시청·2분24초459)이 뒤를 이었다. 성시백과 이호석은 밴쿠버 올림픽 때 이 종목에서 충돌해 메달을 놓친 아쉬움을 달랬다.



여자 1500m에서는 대표팀 막내 박승희(광문고)가 금빛 레이스를 펼치며 올림픽에서 구겨졌던 자존심을 다시 세웠다.



박승희는 2분21초570 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은별(연수여고)이 2분21초665로 2위, 맏언니 조해리(고양시청)가 2분21초821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첫날 출전한 6명의 선수가 모두 메달을 획득하는 기쁨을 누렸다. 세계선수권대회에는 국가당 랭킹 3위까지 경기에 출전한다. 특히 여자 대표팀은 왕멍과 저우양, 쑨린린(이상 중국) 등 지난 밴쿠버 올림픽에서 패배의 아픔을 안겼던 중국 선수들을 모두 밀어내고 메달을 싹쓸이,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온누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