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야 놀~자 시즌 Ⅲ - 박희영, 안나 로손의 프라이빗 레슨<4> 폴로 스루와 피니시

지난주까지 어드레스와 백스윙, 임팩트에 이르는 과정까지 살펴봤습니다. 지금까지 알아본 동작들이 볼을 맞히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다면 이번 주는 볼을 맞힌 이후의 동작, 즉 폴로 스루와 피니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영

목과 왼쪽 어깨 사이로 클럽 샤프트 지나가게




▶많은 분이 볼을 맞힌 이후의 동작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그건 잘못이라고 봅니다. 폴로 스루와 피니시 역시 간과할 수 없는 스윙의 한 부분입니다. 피니시 동작만으로 샷의 결과를 판단할 수도 있거든요. 또 올바른 동작을 취해야만 부상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임팩트는 다운스윙과 폴로 스루를 연결하는 선상에서 벌어지는 현상일 뿐입니다. 그래서 스윙을 할 때마다 몸의 왼편에서 ‘윙’ 하는 소리가 나야 한다고 말하는 이도 있습니다. 프로들은 드로나 페이드, 하이샷과 로샷 등 기술 샷을 구사하고자 할 때 빈스윙을 하면서 다운스윙만을 연습하지 않습니다. 꼭 폴로 스루 동작까지도 확인을 하죠. 이는 임팩트 이후의 과정도 볼의 구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폴로 스루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저는 임팩트 이후에 양팔을 쭉 뻗으며 손목이 자연스럽게 교차하도록 합니다. 사실 스윙 동작이 올바르다면 이 동작이 자연스럽게 나오지만 샷이 잘 되지 않을 때는 빈스윙을 하면서 이 점을 확인하곤 합니다.



폴로 스루 때 체중은 왼발 쪽에 모두 실려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무릎은 쭉 뻗습니다. 예전의 스윙은 무릎을 끝까지 펴지 않는 방식이었습니다. 하지만 부상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현대의 스윙에서는 자연스럽게 무릎을 뻗어 일자형 피니시로 진화했습니다. 일자 형태의 피니시가 허리와 무릎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폴로 스루를 거쳐 피니시로 넘어가는 동작에서는 사실상 클럽의 움직임을 제어하지는 않습니다. 클럽이 흘러가는 대로 자연스럽게 몸을 맡기는 편이죠. 올바른 피니시 동작이 되려면 클럽이 어깨와 목 사이를 통과해야 합니다. 스윙 궤도를 따라 움직이는 것이죠. 클럽이 궤도를 따라 움직이면 몸의 균형도 잘 잡히고, 멋진 피니시를 만들 수 있습니다.



미스샷을 하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균형이 흐트러지는 것을 경험하셨을 겁니다. 이는 임팩트 이후 동작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임팩트 이전 동작이 잘못됐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죠. 지금부터라도 스윙의 시작부터 끝까지 올바른 동작을 취할 수 있도록 연습하시기 바랍니다.







안나 로손

배꼽은 홀쪽 향하고 팔은 몸에 계속 붙여야




▶ 임팩트에서 폴로 스루, 피니시에 이르는 동작은 골프 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동작 가운데 하나입니다. 특히 리듬과 템포를 정확하게 지키는 게 중요합니다. 백스윙의 궤도가 좋지 않아도 임팩트 과정에서 템포를 찾을 수 있다면 부드럽고 멋진 폴로 스루를 만들어 낼 수도 있거든요. PGA투어의 짐 퓨릭처럼 말이지요. 퓨릭은 백스윙 괘도는 좋지 않아도 임팩트 때 클럽페이스가 스퀘어가 되고 제대로 폴루 스루를 하기 때문에 ‘8자 스윙’의 대가로 불립니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스윙 템포가 너무 빠른 편입니다. 흐트러진 템포로 스윙을 하려다 보니 자세가 불안정해집니다. 임팩트 순간 문제를 알아차리고, 볼의 방향을 조절하려 해도 폴로 스루와 피니시를 제대로 하기 어렵습니다.



이런 오류를 줄일 수 있는 샷 방법이 스택&틸트라고 보면 됩니다. 머리의 움직임이나 체중의 이동 없이 왼쪽다리에 모든 몸무게가 실려 있기 때문에 역피벗과 같은 잘못된 동작을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폴로 스루와 피니시까지 연결되죠.



저는 임팩트 이후에 벨트 버클이 볼이 나갈 방향으로 향하게 한다는 생각으로 허리를 돌려줍니다. 이 동작은 정확한 다운블로 샷을 가능하게 하고, 체중이 오른발에 남는 현상을 막아줄 수 있어요.



이때도 항상 팔과 몸이 하나가 되어 움직여야 합니다. 일반적인 스윙과 스택&틸트 스윙의 가장 큰 차이는 팔과 몸이 하나로 움직인다는 것입니다. 백스윙을 할 때도 마찬가지고요. 티펙이나 수건 같은 것을 겨드랑이 밑에 끼고 스윙을 한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겁니다.



또 한 가지 중요한 점은 피니시 자세를 취한 뒤에는 오랫동안 이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는 겁니다. 볼이 날아갈 때까지 피니시 자세를 풀지 말고 그대로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 스윙 템포가 흐트러진다면 피니시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없습니다. 바꿔 말하면 항상 좋은 템포로 스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 것이죠.



다시 말하지만 임팩트를 하고 난 뒤엔 벨트 버클이 먼저 앞으로 나아가야 하며 머리는 뒤에 남아야 합니다. 언제나 두 팔은 몸과 붙어 있어야 하고, 피니시를 한 뒤 볼이 지면을 향해 떨어지기 시작할 때 자세를 풀면 됩니다.







※정통 스윙을 구사하는 박희영과 ‘스택 앤드 틸트(Stack and Tilt)’ 스윙을 하는 안나 로손은 샷 방법에 대해 서로 상반된 주장을 펼치기도 합니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금요일 오전 3시, 낮 12시, 오후 5시 30분에 골프전문채널 J골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