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엉짱 교수 박지은씨, 뒷모습 사진 또 공개

인터넷에서 ‘엉짱(엉덩이짱) 교수’로 불리는 박지은(37)씨가 또한번 뒷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공개했다. 유난히 볼륨있는 엉덩이가 강조된 모습이다. 사진 속에서 박씨는 몸에 달라붙는 하의를 입고 엉덩이를 내밀며 S라인을 강조한 포즈를 선보였다.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를 나온 박 교수는 퍼스널트레이너로 활동하는 한편 서울종합예술학교 연기예술학부 겸임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엉짱 교수’라는 별칭도 여기서 나왔다. 교수로서 그가 가르치는 것은 주로 스트레칭과 춤, 체력 키우기 훈련 등.



일각에선 박씨가 교수의 신분을 내세우며 선정적 사진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아이디가 7로 시작하는 한 네티즌은 자신의 블로그에 '교수 신분을 가진 사람이 엉덩이를 뒤로 하고 찍은 사진으로 주목을 끄는 현실이 안타깝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서울종합예술학교 측은 “박씨가 '엉짱 교수'로 알려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여성들에게 엉덩이의 중요성을 전도한다는 점에서 좋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지은씨의 측근은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런 사진을 안 좋게 볼 사람이 있다는 것은 예상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누구나 운동하면 힙업을 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 사진을 유포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사진더보기]▶'엉짱 교수' 박지은 교수는 누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