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lose-up] 정몽구 회장 맏사위 코렌텍 선두훈 대표

18일 서울 반포동 사무실에 들어서자 엉덩이와 허벅지를 이어주는 고관절 모형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인공관절 개발업체 코렌텍의 선두훈(53·사진) 대표는 “우리 회사가 만든 1호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첫 자식을 쳐다보듯 따스한 눈길이었다.



정형외과 의사 전공 살려 인공관절 개발 사업가 변신

선 대표는 최근 가톨릭의과대학 정형외과 연구팀과 공동으로 미국 고관절학회에서 주는 최고논문상(Otto Aufranc Award)을 수상했다. 인공관절용 재료로 많이 쓰인 티타늄을 값싼 스테인리스로 대체하면서도 뼈 속의 결합력을 높인 표면처리 기술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종전의 대표적 인공관절 소재인 티타늄은 좀 비싸다는 것이 흠이었지요. 표면처리된 스테인리스를 사용할 경우 티타늄보다 재료비가 10분의 1로 확 줄어듭니다.”



세계 인공관절 시장은 고관절과 무릎관절을 합쳐 15조원대로, 국내 시장만 2000억원이 넘는다. 특히 선진국을 중심으로 고령화 사회로 급속히 진입하면서 관련 시장이 연평균 20% 가까이 크고 있다. 미국 존슨&존슨과 지머가 세계 인공관절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



선 대표가 2000년 세운 코렌텍은 2005년 첫 티타늄 제품을 만든 데 이어 이번에는 가격경쟁력이 뛰어난 스테인리스 고관절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제 시작입니다. 임상시험을 위한 인허가 과정에 2∼3년 걸릴 겁니다. 국내에는 경쟁업체가 없지만 해외 큰 업체들이 저희 제품을 예의주시합니다. 무릎관절용 제품도 완성돼 곧 임상에 들어갑니다.”



가톨릭의대 출신 정형외과 의사인 그는 대전 선병원 등을 운영하는 영훈의료재단의 이사장을 맡고 있다. 그는 “1997년 외환위기 직후 재정난을 겪은 선병원이 이제 정상화된 만큼 인공관절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선 대표는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의 맏사위로, 정성이(48) 이노션 고문이 부인이다. 그는 “장인 어른은 큰 체격에도 불구하고 소싯적 운동을 많이 해 관절이 튼튼한 편이다. 내 사업에 적극 관심을 표명하진 않지만 투자자를 소개해 주는 등 애정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코렌텍 선두훈 대표가 개발한 기술의 핵심은 표면처리다. 인공 고관절 수술 과정에서 부작용을 줄이려면 허벅지와 엉덩이 뼈에 들어간 소재가 기존 뼈 조직의 성장을 촉진하면서 어우러져야 한다. 그동안 스테인리스 소재의 문제는 뼈조직과 그다지 친화적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선두훈 코렌텍 대표가 자신의 회사에서 만든 인공고관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선두훈 대표는 값비싼 티타늄 대신 스테인리스 겉 표면에 티타늄 산화층을 입히면서 뼈조직과 접촉할 수 있는 면적을 극대화해 뼈를 빠르게 성장시켰다.



-가격이 얼마나 싸지나.



“제품값과 수술비까지 다 포함하면 20% 정도의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관절 수술비용은 입원비 등을 포함해 700만원 정도 들어가는데, 우리 제품이 나오면 꽤 줄어들 것이다.”



-앞으로 인공관절 시장 전망은.



“낙관적이다. 고령인구가 많아지면서 저렴한 인공관절을 원하는 환자가 많아졌다. 관절에 손상을 입으면 운동량 부족으로 비만과 고혈압 같은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 소재의 인공관절 개발은 코렌텍이 처음인가.



“뼈 속에 스테인리스 인공관절을 심고 생체용 시멘트를 붓는 수술법이 있다. 그러나 부작용이 있어 요즘은 시멘트를 쓰지 않는 수술법이 60% 이상이다.”



-매출 규모는.



“5년 전 내놓은 고관절 티타늄 제품으로 지난해 5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는 무릎관절 등 다양한 제품 구색을 갖춰 100억원 이상 매출을 기대한다. 지난달 처음 영업이익이 나기 시작했다.”



-장인이 사업에 도움을 줬나.



“1년에 한두 번 명절 때 뵌다. 가족모임에서도 아무 말씀 없이 그저 듣기만 한다. 술을 전혀 못해 약주를 즐기는 장인과 자주 자리를 못한 것이 아쉽다. 장인은 직접적인 도움 대신 투자자를 소개해 줬다. 산업은행이 코렌텍 지분의 18%를 갖고 있다. 또 코렌텍이 전환사채를 발행할 때 현대차 계열인 위아가 투자자로 참여했다.”



-선 대표에게 장인은 어떤 분으로 비치는가.



“내가 가톨릭대학 교수를 지낼 때 가끔 건강을 체크하러 오셨는데 2000년에 대전으로 내려간 뒤로는 그렇게 못해드려 송구스럽다. 회사를 한번 방문하고 싶어 했는데 워낙 스케줄이 바빠 그러지 못하고 있다.”



-부인이 일하는 현대차 계열 광고기획사 이노션이 삼성전자 광고를 수주해 화제가 됐다.



“집에만 있던 아내가 요즘 바쁘게 움직이는 것 같더라. 근데 이노션이 삼성전자 광고를 수주했다는 건 바꿔 말하면 삼성의 제일기획이 현대차 광고를 맡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광고대행사들이 앞으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이라는 이야기다.”



심재우 기자



◆인공고관절 수술=엉덩이와 허벅지를 이어주는 고관절은 앉거나 걸을 때 보행을 가능하게 하는 기능을 한다. 퇴행성 관절염과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 화농성 감염 등으로 고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활동에 지장을 받는다. 전신마취 상태에서 허벅지 위쪽과 엉덩이 바깥 쪽에서 피부를 절개한 뒤 손상된 허벅지 뼈와 엉덩이 뼈를 제거하고 인공관절을 삽입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