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널리스트가 본 모두투어] 시장 회복세 … 두 자릿수 성장 예상

모두투어는 하나투어와 함께 도매(Wholesale) 여행 시장의 강자로 꼽힌다. 소비자에게 직접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소매(Retail)가 아닌 대리점이나 프랜차이즈를 통해 상품을 판매한다. 도매 형태가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기에 유리하기 때문에 모두투어는 빠른 속도로 외형을 키워 왔다.



모두투어의 강점은 첫째, 대리점의 적절한 확보와 철저한 관리다. 도매 영업의 핵심 역량은 유통망이다. 이런 점에서 대리점을 적절하게 확보하고 충성도를 잘 유지하는 능력이 돋보인다.



둘째, 효율적인 비용 집행이다. 모두투어는 여행업계의 재난에 비견될 만했던 2009년에도 비용을 통제함으로써 흑자를 낼 수 있었다. 그 배경에는 경영진에 대한 직원들의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모두투어는 불황이 시작됐던 2008년 하반기에 직원 급여를 줄였다.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때도 비용 통제를 했으나 시장이 회복된 뒤 직원들에게 급여를 보상해 준 선례가 있었다. 이러한 학습 효과로 인해 직원들도 회사와 함께 허리띠를 졸라매고 힘든 시기를 견뎌 낼 수 있었던 것이다.



셋째, 브랜드 인지도 제고다. 모두투어는 지난 수년간 하나투어를 따라잡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해 왔다. 그 결과 2009년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한 소비자 만족도 여행사 부문 1위를 차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최근 모두투어의 시장 점유율이 오르는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여행 시장이 불황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모두투어는 업계 상위 업체로서 시장 회복의 수혜를 고스란히 받을 전망이다. 게다가 불황기에 경쟁사들이 외형을 축소했기 때문에 그 반사이익도 누릴 것으로 보인다.



모두투어의 1월 시장 점유율은 전체 출국자 대비 8.7%로 사상 최고다. 업계 선두인 하나투어의 시장 점유율은 14.2%다. 일반적으로 하나투어가 모두투어 외형의 두 배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모두투어가 맹렬하게 추격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향후에도 모두투어는 여행 시장 전체의 성장과 시장 점유율의 확대로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IBK 투자증권 이선애 선임연구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