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접흡연 피해 줄인 연기 없는 담배 나와

불을 붙이지 않아도 되고, 연기도 나지 않는 담배가 일본에서 곧 시판된다. 일본의 담배제조업체인 니혼타바코산업(JT)은 ‘무연(無煙)담배’인 ‘제로스타일 민트(사진)’를 5월 도쿄 지역에서 발매할 예정이다.



일본 업체 “5월부터 판매”

담뱃잎이 들어있는 카트리지 필터를 파이프에 부착하면 담배를 피울 수 있다. 입과 코로 담배향을 즐기는 방식이다. 주위 사람들의 간접흡연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JT는 도쿄에서 시범적으로 판매한 뒤 흡연자들의 반응을 보고 판매망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파이프 1개와 담뱃잎 카트리지 2개들이 한 세트가 300엔(약 3700원), 카트리지 4개들이 한 상자는 400엔(약 5000원)이다. 카트리지에는 1.4g의 담뱃잎이 들어간다. 개인차이는 있지만 600회 정도 빨아들일 때까지 담배맛은 떨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무연담배라고 해서 니코틴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JT가 생산하는 일반 담배 가운데 니코틴함량이 가장 적은 담배의 20분의 1 정도를 함유하고 있다.



무연담배가 등장하게 된 배경에는 일본 정부와 지자체의 금연정책이 자리잡고 있다. ‘흡연자들의 천국’으로 불렸던 일본에서는 과거 흡연권을 존중, 흡연장소를 강력하게 제한하지 않았다. 식당에서도 금연·흡연석이 나뉘어 있지만 벽이나 차단막이 있는 것이 아니어서 담배냄새를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한다. 각종 법률도 직장에서의 전면 금연 혹은 별도 흡연실 마련을 권고하는 수준이어서 공공장소에서의 100% 금연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부터 사정이 바뀌었다. 간접흡연방지조례를 마련한 가나가와(神奈川)현이 다음 달부터 모든 공공시설에서의 전면 금연을 시행한다. JT 측은 “흡연이 금지된 공공시설에서도 흡연자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