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DJ "하면 된다 정신 현대 회사채 1년내 해결하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하면 된다, 해낼 수 있다' 는 정신" 이라며 경제의 심리적 요인을 강조했다. 7일 진념(陳稔)경제부총리 등 경제장관들과 함께 한 청와대(http://www.cwd.go.kr)오찬 간담회에서다. 1970년대 박정희(朴正熙)정권 시절의 새마을운동 구호와 비슷한 발언이다.





이날 간담회는 金대통령이 매주 내각의 4개(경제.외교안보.교육.사회)팀별로 전략회의를 하겠다고 말한 이후 처음이다.





특히 金대통령은 "현장을 중시하라" 고 강조하면서 "지금 정부 운영방식 중에서 좀 더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각 부처가 일선에 나가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金대통령〓최근 미국.일본 경제가 동시에 나빠져 1930년대 대공황 초기와 비슷하다는 얘기도 있다.





▶陳부총리〓그때와는 전혀 다르다. 문제는 일본이다.





▶전윤철(田允喆)기획예산처장관〓최근 공공요금이 일부 오르고 있다. 물가안정에 더 노력해야 한다.





▶陳부총리〓옳은 지적이다. 농산물.국제원자재 가격 동향이 매우 중요해 감시하고 있다.





▶金대통령〓최근 환율 동향은.





▶전철환(全哲煥)한은 총재〓일본 엔화 약세 때문에 일어난 일이지만 불안정하게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





▶金대통령〓공기업의 자회사 민영화는.





▶장재식(張在植)산업자원부장관〓한전기공 노조가 주식을 요구하고 민영화 시기를 늦춰달라고 하는데 상법상 위법이다.





▶田장관〓한전에 빚이 많은데 특히 외국에서 빌려온 차관도 있다. 해결방안이 모색돼야 한다. 민영화 일정이 연기되면 대외 신뢰도에도 문제가 있다.





▶金대통령〓국민이 구제역을 굉장히 우려하는데.





▶한갑수(韓甲洙)농림부장관〓4월까지가 대단히 위험해 특별대책을 세워 소독하고 있다. 황사가 다른 해보다 많아 걱정하고 있다.





▶정우택(鄭宇澤)해양수산부장관〓현대문제를 방치할 경우 경제적 혼란이 온다. 채권단이 실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지원한 것은 문제였다는 지적이 있다.





▶金대통령〓규정대로 1년 내에 회사채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라.





김진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