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증시‘용틀임’하나

어지간해선 잘 오르지 않던 일본 주식시장이 꿈틀대고 있다.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225지수는 이달 5일 2.2%(223.24포인트) 올라 1만368.96포인트가 되더니, 8일에도 2.09%(216.96포인트) 상승했다. 코스피지수의 상승률인 5일 1.01%와 8일의 1.56%를 크게 웃돈다. 3월 들어서도 닛케이지수의 상승률이 4.54%로 코스피지수(4.11%)를 앞섰다.



기업들 실적 호전 기대 커
3월 들어 상승률 4.54% 올라

일본 주식시장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일본 주식형 펀드들도 성과를 내고 있다. 펀드평가회사인 제로인에 따르면 닛케이225지수를 따라 움직이는 KB자산운용의 ‘KB스타 재팬 인덱스증권A’는 2월 26일~3월 5일 1주일간 수익률이 2.57%였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 평균수익률(2.34%)보다 나은 성적이다.



일본 주가지수가 최근 들어 한국보다 빨리 오른 이유는 기업들의 실적 호전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5일 현재 일본 상장기업들의 ‘이익수정비율’은 15%였다. 이익수정비율이 플러스면 2010년 이익 전망치가 예전 전망치보다 늘어난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마이너스면 줄어든 기업이 많다는 뜻이다. 같은 5일 기준으로 한국 상장사들의 이익수정비율은 -11.2%였다. 일본 기업의 실적 기대치는 점점 낙관적이 되고, 한국은 비관적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본 주가지수가 한국보다 빠르게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기업들의 실적이 나아지리란 예상은 앞으로 엔화 가치가 떨어질 것이라는 점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일본은 바닥을 헤매는 경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이달 16~17일 열리는 금융통화정책회의에서 돈을 더 풀겠다고 결정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렇게 되면 엔화 가치가 떨어져 일본 기업들이 수출을 더 많이 하게 된다는 것이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