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페이스샵 창업자, 화장품업계 컴백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인 더페이스샵의 지분을 매각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정운호(44·사진) 더페이스샵 창업자가 경쟁사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 취임했다.



정운호씨, 경쟁사 ‘네이처리퍼블릭’ 인수하고 대표 취임

정 대표는 최근 네이처리퍼블릭의 지분 100%를 인수하고 이 회사의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규민 전 대표는 부사장으로 임명됐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지난해 3월 이규민 전 대표 외 5인이 공동 투자하는 방식으로 설립됐다. 주요 멤버가 더페이스샵 출신이어서 정 대표가 실질적인 오너라는 소문이 떠돌았지만 회사 측은 사실을 부인해 왔다. 결국 정 대표는 자신이 사모펀드 어피니티에 넘긴 더페이스샵이 올 1월 LG생활건강에 다시 넘어가자 업계에 복귀한 것이다. 정 대표가 얼마에 네이처리퍼블릭을 인수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정 대표는 2005년 어피니티에 더페이스샵 지분 70%를 팔고 이듬해 12월 사장에서 물러났다. 당시 매각가격이 100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LG생활건강은 더페이스샵을 인수하면서 정 대표가 갖고 있던 지분 30% 중 20%를 715억원에 매입했으며 나머지 10%도 내년 11월 54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 상태다. 정 대표는 결국 더페이스샵을 팔아 2000억원 이상을 확보했다는 이야기다.



정 대표는 1993년 ‘세계화장품’을 설립하며 화장품 업계에 진출했다가 2003년 더페이스샵을 만들어 브랜드샵과 중저가 화장품 열풍을 주도했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