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중생 살해사건] 부디 슬픔과 눈물 없는 곳으로 가거라 … 통곡의 영결식

집에서 납치돼 살해된 이모(13)양의 영결식이 열린 9일 오전 부산시 사상구 감전동 부산전문장례식장은 울음바다였다.



발인 예배 참석자들이 부르는 찬송가 사이로 어머니 홍모(38)씨의 통곡이 들렸다. 덕포동 주안교회 박정규 목사는 “열세 살 꽃다운 나이에 꺾이고 만 이양이 눈물도 슬픔도 없는 곳에서 안식했으면 좋겠다”며 “다시는 이양 같은 일이 없도록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예배가 끝나자 오빠 이모(15)군이 영정사진을 들고 식장에서 빠져 나왔다. 유족 6명이 든 상여가 뒤따랐다. 어머니 홍씨는 이양의 사진을 잡으려다 쓰러졌다. 사진이 아닌 땅을 부여잡은 홍씨는 딸의 이름을 부르며 오열했다. 홍씨는 이양이 영구차에 실리는 순간까지 딸을 보내지 않으려는 듯 관을 부여잡았다. 아버지 이모(40)씨도 두 손으로 눈물을 훔쳤다. 이씨는 “정신이 없어 말이 나오지 않는다.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허공만 바라봤다.



실종된 지 11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부산 이모양의 영결식이 9일 부산전문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영구차가 이양이 다니던 사상초등학교에 잠시 머무르다 떠나자 주민들이 눈물을 흘리며 애도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기자]
영결식장을 떠난 운구 차는 생전 이양이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이라던 사상초등학교에 도착했다. 운구 차가 운동장을 도는 동안 교실에서는 시험이 치러지고 있었다. 이 때문에 학생 대신 선생님들이 운동장으로 나와 이양의 마지막 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 학교 송규복 교장은 “지난해 수학여행을 갔을 때 재잘거리면서 밝게 웃던 모습이 아직도 머릿속에 생생하다”며 “하루빨리 범인이 검거돼 아이들이 마음 편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운구 차가 운동장을 절반쯤 돌았을 때 지난해까지 이양이 공부하던 6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잠깐 시험을 멈추고 창 밖으로 고개를 내밀며 손을 흔들기도 했다.



재개발 지역 주민 20여 명도 교문 앞에서 이양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주민 이모(45) 씨는 “피의자가 우리 집 바로 옆집에 살았다는데 동네 아이들에게 조금 더 관심을 가져주지 못한 것이 한스럽다”며 “경찰이 범인을 붙잡아 이양의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양은 화장된 뒤 기장군 철마면 실로암 공원묘지에 안장됐다.



글=부산=김상진·강기헌 기자

사진=부산=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