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에도 전기차가 달린다

9일 오전 11시30분 과천 서울대공원. 디젤기관을 떼어내고 온라인전기차(사진)로 탈바꿈한 코끼리열차가 첫 시동을 걸었다. 대공원 순환로를 달리는 10여 분 동안 열차는 전혀 매연을 내지 않았다.



서울대공원서 시운전 … 4월부터 남산 순환버스 등 교체

서울에 전기차 시대가 열렸다. KAIST가 1년여에 걸쳐 개발한 이 열차는 세계 최초로 ‘주행 중 무선 충전방식’을 상용화한 것이다. 유선으로 충전하는 충전식 전기차와 달리 온라인전기차(무선)는 지면 5㎝ 아래 특수 전기선을 깔고 여기에서 발생하는 자기력을 공급받아 움직인다.



가장 큰 장점은 별도의 충전소가 필요 없다는 점이다. 전기선이 깔린 구간 372.5m를 달리는 동안 충전해 그 힘으로 나머지 구간을 달린다. 평균 시속 20㎞로 운행하지만 최고 45㎞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운영비도 줄이게 됐다. 지금까지 경유를 쓰는 코끼리열차가 순환로 2.2㎞를 한 바퀴 도는 데 연료비가 2200원(1.5L) 들었다. 그러나 온라인전기차는 2.2㎾를 사용해 150원에 불과하다.



이 전기차는 차가 달리는 구간에만 전기가 들어오는 ‘분할 공급 방식’을 채택했다. 다른 차량이나 사람이 지나갈 때는 도로의 전원이 자동으로 차단돼 위험하지 않도록 했다. 자기장 발생량도 국제기준치 이하다. 하지만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드는 비용이 문제다. 코끼리열차 1대를 온라인전기차로 개조하고 필요한 시설을 설치하는 데 9억9000만원이 들었다.



서울시는 대공원 온라인전기차를 시작으로 앞으로 전기차 보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4월 남산을 순환하는 버스(02, 03, 05번)를 충전식 전기버스로 교체한 뒤 올해 말까지 15대 전부를 바꿀 예정이다. 10월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리는 기간에도 이 전기버스를 사용할 방침이다. 10월에는 월드컵공원 일대를 운행하는 버스를 온라인전기버스로 교체하고 11월에는 민간에서 쓸 소형전기차 충전기 20대를 대형마트, 공영주차장 등에 설치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020년까지 서울시내 모든 버스와 택시·관용차를 하이브리드차나 전기차로 교체하고 민간 부문 소형차의 10%를 전기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전기차와 충전식 전기차 등 다양한 종류의 전기차를 개발해 시범 운행한 뒤 지역에 맞는 방식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