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올해 어르신 일자리 2만7000개 창출

경기도는 노인들의 안정적이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일자리 2만7000여 개를 만든다. 이를 위해 9일 도청에서 ‘2010년 노인일자리사업 발대식’을 가졌다. 발대식에는 노인생명돌보미와 푸른 숲 학교지킴이, 은빛사랑나눔단, 전문자원봉사단 등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노인 30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도는 또 노인들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해 12월 설립된 (주)경기희망일터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경기희망일터를 통해 노인인력을 개발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2014년까지 4만여 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만들 계획이다.



김문수 지사는 “급속한 고령화에 이어 베이비붐 세대(1955∼64년생)의 퇴직이 시작되면서 일자리 창출이 시급한 시점”이라며 “올해부터 노인 적합형 일자리 마련을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