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뮬레이션 골프 올 9개 대회 연다

조인식 뒤 포즈를 취한 중앙방송 권택규 대표와 대신증권 노정남 대표, 골프존 김원일 대표(오른쪽부터).
가상현실을 이용한 시뮬레이션 골프 투어가 열린다. 시뮬레이션 골프업체인 골프존은 9일 서울 여의도 대신증권 본사에서 대신증권 노정남 대표와 골프존 김원일 대표, J골프 권택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0 대신증권 빌리브배 골프존 라이브 토너먼트(GLT) 조인식을 했다. 골프존 라이브 토너먼트는 대회당 2000만원씩 총상금 2억원을 걸고 벌이는 남자 아마추어 골프 투어로 시뮬레이션 골프를 이용해 3월부터 11월까지 총 9개 대회로 진행된다. 골프존과 대신증권이 공동 주최하는 이 대회는 골프전문채널 J골프가 주관 방송사로 참여해 매달 결승전을 녹화 중계한다. 지난해엔 연 인원 6만여 명의 아마추어 골퍼가 대회에 참여했다. 대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골프존 홈페이지(www.golfzon.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