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종 플루·AI에 다 듣는 치료제 국내 개발

국내 바이오 업체가 다양한 독감 바이러스에 약효가 있는 항체 치료제를 개발했다. 이르면 내년 초 글로벌 신약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9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종합독감 항체 치료제(Super Flu-antibody Therapy)’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신종 플루와 AI 등 여러 독감 바이러스를 치료·예방하는 항체를 찾는 데 성공했으며 곧 임상시험에 착수한다는 내용이다. 다국적 제약사인 로슈의 타미플루와 GSK의 리렌자는 화학합성으로 생산된 독감치료제인 데 비해 셀트리온의 항체는 바이러스를 직접 억제하는 체내 물질이다. 또 예방백신은 바이러스의 물질 일부를 주사해 체내에서 항체가 만들어지도록 유도한다는 점에서 항체치료제와 다르다. 셀트리온은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신종 플루에 걸렸다 나은 환자의 혈액에서 항체를 찾은 뒤 이를 동물세포 배양을 통해 대량생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진행된 체외실험과 동물실험에서 계절독감(H1)·신종 플루(H1)·아시아독감(H2)·AI(H5) 바이러스를 직접 억제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일반적으로 독감 바이러스는 변이가 심해 이를 억제할 항체를 얻는 게 어렵다고 인식돼 왔다. 매년 바이러스 종류를 달리해 예방접종을 하는 배경이기도 하다. 그러나 셀트리온은 바이러스의 표면 유전자 가운데 변이를 거의 일으키지 않는 부위에 반응하는 수퍼 항체를 찾는 데 주력해 결국 이 수퍼 항체를 분리해 대량생산하는 데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이런 항체 치료제 개발은 네덜란드 바이오업체 크루셀과 미국 하버드대학에서도 하고 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