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B부문 승부 거는 하나대투증권


요즘 많은 국내 금융사들이 IB(Investment Bank=투자 은행)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고 있다. IB란 기업공개(IPO), 증자, 회사채 발행, 구조화 금융(Structured Finance), 인수·합병(M&A) 등을 주간하고 자문하는 것을 말한다. 모건스탠리나 골드만삭스 등 유수 외국계 증권사들도 브로커리지(주식 위탁 매매)보다 IB에 더 치중하는 추세다.

KKR의 OB맥주 인수금융 국내 주간사 맡아

이런 가운데 하나대투증권 IB부문(사장 장승철)이 국내 기업금융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해 주목된다. 당초 하나IB증권에서 출발했으나 2008년 12월 합병을 통해 하나대투증권의 양대 사업부문의 하나로 변신한 조직이다. 하나금융그룹의 IB 비즈니스 총괄 조직으로써 지난해 경쟁사들을 바짝 추격하는 성과를 올렸다.

특히 하나대투증권 IB부문은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두산그룹의 선제적 구조조정과 관련된 M&A 자문업무를 수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초 단기 인수금융을 성공시켜 실력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해 최고의 빅딜로 꼽혔던 KKR(미국의 대형 사모펀드)의 OB맥주 인수금융에서 국내 금융 주간사를 맡아 딜을 성사시켜 주목받기도 했다. 이런 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상반기 M&A 부문 국내 증권사 1위, 신디케이션(차관단 구성) 부문 2위를 각각 달성하는 성과를 올렸다. 국내 증권사로썬 보기 드물게 단독 해외채권 발행 자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적을 거두고 있다.

IB 사업 특수성에 적합한 조직체계 갖춰

하나대투증권 IB부문은 IB 사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Coverage와 Product 파트’라는 이원화된 조직체계를 갖추고 있다. Coverage 부문은 30대 그룹, Transportation ,Energy&Utility, Industrial, FIG, 유통/건설, TMT, 화학&자원, Consumer 등 9개 섹터로 세분화해 분야별 전문가들이 업무를 담당한다. 9개 섹터별로 기업 고객들의 요구를 파악해 그에 걸맞는 솔루션을 제안해 준다. Product 부문에서도 IPO, M&A, 각종 주식연계채권, syndication 등 분야별 전문가들을 배치해 기업 고객들의 요구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고 서비스한다.

또 하나대투증권 IB부문은 고객의 재무 파트너이자 조언자로서 원-스톱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두산그룹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가운데 주어진 딜 수행에 그치지 않고 두산 계열사의 매각자문 등 부가 업무도 계속 유치해 온 점이 좋은 예다. Product 부문에서는 말레이시아 링깃채권 발행 자문등 해외채권에 단독으로 주간을 맡는 실적을 쌓았다.

IFR紙의 ‘2009년 아시아 최고의 론딜’상 수상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하나대투증권 IB부문은 지난 2월 11일 홍콩에서 2009년 IFR 아시아紙 선정 ‘2009년 아시아 최고의 론딜(Loan of the Year)’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수상 이유는 지난해 7월 9억 달러 규모의 OB맥주 인수자금 조달에 큰 성과를 올린 것이었다. 홍콩 현지 시상식에 장승철 사장이 참석해 케이스 멀린 편집장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IFR 아시아는 IFR(International Financing Review)의 아시아판 금융전문 주간지로 아시아권에서 영향력이 큰 매체의 하나다.

하나대투증권 IB부문은 M&A 딜이었던 KKR의 OB맥주 인수금융에 소요되는 신디케이션 론 중 원화 차입 주간을 맡았다. 산업은행, 외환은행 등과 함께 인수단을 구성해 원화 총 45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션을 주선하는 성과를 올렸다.

▶문의= 하나대투증권 고객지원센터(1588-3111) 

<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
[사진=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