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법정에 선 한명숙 전 총리


한명숙 전 총리가 8일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으로부터 5만 달러를 받은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전직 총리가 뇌물을 받은 혐의로 법정에 출석한 것은 한 전 총리가 처음이다. 왼쪽 엘리베이터 출입문에 비친 인물은 이날 한 전 총리와 함께 법정에 나온 이해찬 전 총리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