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장기전세주택 내일부터 청약

서울 장기전세주택은 올해 1만여 가구가 분양되는 가운데 은평뉴타운에서 10일 올해 첫 물량이 선보인다.
서울 장기전세주택(시프트)의 올해 첫 물량이 선보인다. SH공사는 8일 서울 은평뉴타운·상암2지구·왕십리 등 3곳에서 짓는 2014가구에 대해 10~12일 청약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시프트는 주변 전셋값의 80% 이하에 최장 20년간 살 수 있어 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은평뉴타운 3지구와 상암2지구 시프트는 첫 물량이고 왕십리(주상복합)는 잔여분이다. 전용 85㎡ 초과 중대형 물량(191가구)도 나와 청약예금 가입자도 신청할 수 있다. 임대료(전세)는 8500만~2억2400만원이다. SH공사는 이번 분양을 시작으로 올해 1만여 가구의 시프트를 차례로 분양한다. 청약방법과 자격 등을 문답풀이로 알아봤다.

-일반공급분의 청약자격은.

“서울에 거주해야 한다. 전용 60㎡ 이하만 소득기준이 있다. 무주택 가구주로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3인 가구·272만6000원)이고 보유자산 규모가 토지 7320만원(공시지가), 자동차 2318만원을 넘지 않아야 한다. 전용 60~85㎡ 이하는 가구주와 가구원 모두 무주택자여야 한다. 전용 85㎡ 초과는 만 20세 이상의 무주택자가 대상인데 2, 3순위는 주택 소유자도 신청할 수 있다.”

-단독세대주도 청약할 수 있나.

“주민등록상 배우자와 세대원이 없는 단독세대주는 신청할 수 없다.”

-서울 거주기간은 언제부터 산정하나.

“만 20세 이후부터 산정해 입주자 모집공고일 현재까지 계속해 서울에 거주한 기간이다. 다시 전입했다면 재등록일로부터 연속해 거주한 기간을 말한다.”

-올해 바뀐 입주자 선정기준은.

“가점제가 도입돼 전용 60㎡ 이하는 서울 거주기간 등 9개 항목(26점 만점), 전용 60~85㎡ 이하와 85㎡ 초과는 무주택기간 등 7개 항목(32점 만점)에 따라 점수를 매기므로 점수가 높은 청약자가 유리해졌다. 다만 60~85㎡ 이하는 일반공급물량의 15%(135가구)를 가점제가 아닌 저축금 납입액이 많은 순으로 뽑는다.”

-이번에 처음 적용하는 청약 감점제는 뭔가.

“입주자 모집공고일 기준으로 신청자와 배우자가 3년 이내 시프트를 계약한 사실이 있으면 10점, 5년 이내면 8점이 깎이는 것이다.”

-당첨 안정권에 들 수 있는 청약가점은.

“요즘 전셋값이 많이 올라 청약가점이 높게 끊길 것으로 보인다. 전용 60㎡ 이하는 13~14점, 전용 60~85㎡는 23점 안팎, 85㎡초과는 18점 선으로 예상된다.”


임정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