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당 후한 SK그룹

지난해 국내 10대 그룹 가운데 주주들에게 가장 후하게 배당한 곳은 어딜까. 8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10대 그룹의 지난해 배당 내역을 조사한 결과 SK그룹의 평균 시가배당률이 2.65%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배당률은 배당금이 배당기준일 주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것으로 지난해 종가로 투자했을 때 얼마의 배당수익을 올렸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SK그룹이 배당투자 대상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말이 되는 셈이다.

그룹 평균 시가배당률은 편의상 각 계열사의 배당금 총액을 지난해 말 그룹 시가총액으로 나눠 산출했고, 개별 기업의 시가배당률은 전자공시에 나온 수치를 사용했다.

SK그룹의 SK텔레콤이 고배당 대표주로서의 명성에 걸맞게 시가배당률이 4.80%에 달해 10대 그룹 계열사 중 가장 높았다. 또 부산가스(4.50%)·대한가스(4.40%) 등이 전체 계열사 순위 2, 3위에 오르며 SK그룹의 평균 시가배당률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SK그룹에 이어 GS그룹이 1.9%로 가장 높았으며, 현대중공업그룹(1.77%), LG그룹(1.48%), 포스코그룹(1.13%) 등의 순이었다. GS그룹에선 GS홈쇼핑(3.40%)과 GS(3.02%) 등이 시가배당률이 높았고, 현대중공업그룹에선 현대미포조선(2.80%)이, LG그룹에선 LG텔레콤(4.20%)이 시가배당률 상위 10위에 올랐다.

이에 비해 한진그룹은 평균 시가배당률이 0.1%에 그쳐 10대 그룹 중 가장 낮았다. 한진그룹 상장사 5곳 중 현금배당에 나선 곳이 두 곳에 그쳤고,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과 한진해운은 4일 현재 배당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대우건설 인수 후유증으로 구조조정을 겪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0.22%로 한진그룹 다음으로 시가배당률이 낮았다. 상장사 여섯 곳 중 대우건설만 현금배당에 나서 체면치레했다.

신영증권 이경수 연구원은 “통신서비스나 은행 등의 업종이 배당이 꾸준한데 이는 사업해서 번 돈을 특별히 투자할 부분이 없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배당수익률이 낮다고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 낮은 것은 아니므로 배당수익률만으로 기업을 평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