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중생 살해범 빨리 잡아라”

이명박 대통령은 8일 부산의 여중생 이모(13)양 사망 사건과 관련,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진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최대한 빨리 범인을 잡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언제까지 이런 흉악 범죄가 계속돼야 하느냐”며 “부모들이 마음 편하게 아이들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다른 어떤 것보다도 중요한 정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슨 말로 부모님을 위로할 것인가”라며 안타까움도 나타냈다.

이와 관련, 박 대변인은 “정치권에 대한 아쉬움과 답답함도 좀 있는 말을 (대통령이) 한 것”이라며 “지난해 조두순 사건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여러 가지 후속 조치를 위한 논의들이 활발하게 진행됐는데 성과로 나타난 것이 거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해 조두순 사건 때 “아동 성범죄자의 신상정보 공개 정도를 높여 (범죄자를) 사회에서 최대한 격리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정치권에 제도 보완을 촉구했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