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은선 “이번엔 느낌이 좋다”

여성 산악인 오은선(44·블랙야크·사진) 대장이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의 마지막 봉우리인 안나푸르나(8091m) 등정을 위해 8일 네팔 카트만두로 출국했다. 이번 등정에 성공하면 오 대장은 세계 여성 산악인 최초로 히말라야 8000m 14개 봉우리를 모두 오르게 된다. 지금까지 남성은 18명의 등정자를 배출했다. 이 가운데 엄홍길·박영석·한왕용 등 한국 산악인 3명도 포함돼 있다.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만난 오 대장은 “인간이 자연을 이길 수는 결코 없지요. 그래서 산악인들은 정복이란 말을 쓰지 않아요. 제가 14좌를 오르더라도 자연과 겨룬 승리자가 된 것이 아니라 다만 생존자가 된 것이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8000m 이상의 산은 ‘신들의 영역’이라고 하잖아요. 안나푸르나가 저를 받아줘야 오를 수 있어요. 그런데 이번엔 느낌이 좋네요.” 오 대장은 미국 전지훈련을 다녀오는 등 겨우내 몸을 만들었다. 미리 출국해 안나푸르나에 딸린 타르푸출리(5663m)에서 고소적응을 하게 된다. 고소적응 훈련이 끝나면 본대와 합류해 4월 초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를 만들 예정이다. 이어 4월 25일을 전후해 무산소로 정상에 도전하게 된다. 지난해 8월 가셰르브룸 1봉(8068m)을 오르며 13좌 등정에 성공한 오 대장은 경쟁자들보다 1개 봉 앞서 있다. 완등 레이스는 몇 년째 히말라야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겔렌데 칼텐부르너와 스페인의 에두르네 파사반이 12개 봉, 이탈리아의 니베스 메로이가 11개봉을 올라 오 대장을 뒤쫓고 있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 에두르네도 이번에 안나푸르나에 들어온다.

신영철(월간 ‘사람과 산’ 편집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