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부조리 뿌리부터 안 고치면 일류국가 못 된다는 게 MB 믿음”

정부 사정(司正) 실무책임자들이 지난 5일 청와대에서 회의를 하고 공직 사정 강화방침을 정했다는 본지 보도(3월 8일자 1면)와 관련해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신문에 난 방향이 맞다”며 “민정수석실 주재로 열린 사정기관회의는 사회 부조리 구조를 뿌리부터 고치지 않으면 선진 일류국가가 될 수 없다고 이명박(얼굴) 대통령이 강조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공개 사정 대책회의는 이 대통령이 2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공직 비리 근절을 강조함에 따라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것”이라며 “앞으로 협조체제 강화와 정보 공유 차원에서 관계기관들이 수시로 모임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문제 있는 인사들이 중요직에 앉는 기회가 됐던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이 대통령은 제도 개선을 통해서라도 비리 재발을 막아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잇따라 터지고 있는 각종 교육 비리에 대해 박 대변인은 “현 정부에서 생긴 것으로 오해하지만 그동안 곪아 있던 게 나타나는 구조적 문제”라며 “사정·수사기관과 감사원 등이 교육 비리를 포함한 각종 비리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