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야 단일후보 공론조사로 뽑자”

야권 후보 단일화를 고민하는 민주당이 여론조사 대신 ‘공론조사’란 카드를 꺼내 들었다.

민주당 단일화 협상 실무책임자인 윤호중 수석사무부총장은 8일 “여론조사 방식이 유권자 의견 수렴에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아 공론조사 방식을 도입하려고 선관위의 해석을 구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공론조사는 여론조사에 집단 토론을 접합한 방식이다. 조사대상자 선정→정보 제공→토론→전문가 상대 질의·답변→여론조사 등의 과정을 거친다.

야 5당(민주·민노·국민참여·창조한국·진보신당)은 단일후보를 내되 정치적으로 ‘합의’할 수 없는 지역은 ‘경쟁’해서 뽑기로 했었다. 그런데 그 ‘경쟁’의 룰로 공론조사를 제시한 것이다.

윤 부총장은 “경기도는 유시민 전 장관보다 앞서 진보신당 심상정 전 의원이 출마를 선언해 정치적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며 “그러나 경쟁방식(공론조사 등)을 통한 연합공천은 얼마든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