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학한림원 대상 고홍식씨

한국공학한림원(회장 윤종용 삼성전자 상임고문)은 제14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 수상자로 고홍식(63·사진) 삼성토탈 상임고문을, 젊은공학인상 수상자로 민상렬(49)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와 양준호(50) 한국항공우주산업 상무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9일 오후 5시 서울 신라호텔 2층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다. 상금은 대상 1억원, 젊은공학인상 각각 5000만원이다. 상금은 귀뚜라미문화재단에서 출연했다. 고 상임고문은 삼성토탈을 세계적 석유화학회사로 키우고 국내 유화산업 발전을 위해 기술 개발, 인재 양성에 기여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민 교수는 플래시메모리를 구동하는 시스템소프트웨어를 독자 개발했고, 양 상무는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과 한국형 기동 헬기 수리온 개발에 이바지했다. 1997년 제정된 한국공학한림원 대상은 우리나라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학인에게 매년 주어진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