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버트 박 정신병원에 입원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재미교포 대북 인권운동가 로버트 박(28·한국명 박동훈·사진)이 지난달 말부터 정신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박씨가 지난달 27일 캘리포니아주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박의 신앙적 스승인 존 벤슨 목사는 VOA와의 인터뷰에서 “부모와 지인들이 박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며 “박씨가 사람이 공포에 직면할 때 다급해하는 불안증세를 보이고 대화할 때조차 호흡 소리가 매우 격할 정도로 온전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씨는 퇴원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으며 아무도 신뢰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박씨의 요구에 따라 최종 퇴원 여부는 5일에 결정될 예정이다. 하지만 담당 의사와 박씨의 가족들은 그가 병원에 머물며 치료를 더 받아야 한다고 보고 있다. 가족들은 식사조차 거부하던 박씨가 조금씩 음식을 먹기 시작하는 등 병세가 호전되고 있지만 여전히 병원 직원들의 통제를 받아야 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VOA는 또 박씨의 주변 인사들이 3일 인터넷 블로그에 그의 정신병원 입원 사실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주변 인사들은 “박씨가 강제로 병원에 끌려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안정제를 먹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은 박씨가 퇴원하면 인터뷰를 주선하겠다며 연락처를 보내라는 글까지 블로그에 남겼다.

박씨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맞춰 북한 주민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겠다며 두만강을 건너 북한에 불법 입국했다. 박씨는 북한 지도부에 문호 개방과 정치범 관리소 폐쇄 등을 촉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입국 뒤 북한 당국에 의해 곧바로 체포된 뒤 억류 43일 만인 지난달 6일 석방됐다. 당초 박씨와 지인들은 지난달 25일 워싱턴에서 북한 입국 관련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었으나 박씨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느껴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벤슨 목사는 “박씨가 미국에 도착한 뒤 애리조나주 남부의 한 요양시설에서 지냈다”며 “박씨로부터 북한에 입국한 뒤 국경 지역에서 심한 구타를 당한 뒤 올해 초 평양으로 압송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벤슨 목사는 “박씨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인한 심한 불안증세 때문에 제대로 말을 못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북한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