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종시로 손해? 대구·경북이 어떤 지역인데 …”

이명박 대통령이 5일 대구·경북(TK)을 찾았다. 대구시와 경북도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서였지만, ‘세종시 블랙홀 논란’으로 불안해하는 민심을 달래는 차원의 방문이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지방자치단체장도 일 잘하는 사람을 지원하고 싶다”며 “내 이야기를 정치적으로 해석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역 발전에는 정치 논리가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5일 ‘대구·경북 업무보고’에 참석하기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 이 대통령이 대구시청 앞에서 환영하는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구를 광주와 함께 ‘연구개발(R&D) 특구’로 지정하도록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조문규 기자]
특히 지자체장들에게 “머릿속 정치적 계산을 다 버리라”며 “어떻게 하는 것이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 것인가, 어떻게 하면 기업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인가(만 생각하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의 TK 지역 방문은 정부가 세종시 수정 입장을 밝힌 지난해 9월 이후 세 번째다. TK 지역은 세종시 신안(新案·수정안)에 반대하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정치적 본거지이기도 하다.

이 대통령은 세종시가 수정되면 첨단의료복합단지를 빼앗길 것이라는 TK지역의 우려에 대해 “참 희한하다. 왜 걱정하느냐.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론을 폈다. 그는 “세종시가 되니 ‘대구·경북은 어려워진다, 손해 본다’고 한다”며 “이곳이 어떤 지역인데 피해의식을 갖고 손해 본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무엇보다 대구·경북 사람들이 한번 발전시키자는 합심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륙지역인 대구와 스위스를 비교하며 “분지(라는) 생각에 제한돼 있고, 그 안에서 네 편 내 편 가르면 어떻게 발전하겠느냐”고도 했다. ‘분지적 사고’에 갇혀 정쟁을 일삼으면 “입만 발전하는 것”이라고까지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가 내륙이라 불리하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포항하고 도로가 뻥 뚫렸는데 대구 항구라고 생각하면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TK 역차별론을 의식해 지역 민심을 달래는 노력도 병행했다. 이 대통령은 “대구·경북이 어떻게 보면 지난 10년, 15년 불이익을 당했다고 말하기는 뭐할지 모르지만, 발전을 제대로 할 요소가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구를 광주와 함께 ‘R&D(연구개발) 특구’로 지정하도록 행정적 준비를 하라고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R&D 특구 지정은 이 지역의 숙원사업이었다.

이 대통령은 업무보고에 앞서 동대구역에 도착했을 때 만났던 환영 인파의 구호를 언급하며 “다른 지역에 가면 ‘이명박 대통령’(이라고) 하는데 여긴 그냥 ‘이명박’이다. 역시 고향에 온 느낌이 다르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친근감을 나타냈다.

글=남궁욱 기자 ,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