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이·친박 이번엔 ‘공심위’ 갈등

한나라당의 6·2 지방선거 중앙당 공천심사위원회 구성이 다음 주로 늦춰졌다. 친이-친박 간 공심위원 배분을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계파 의식 않고 틀 짜려니 힘들어”
한나라 공천심사위 구성 또 연기

공천심사위원장인 정병국 사무총장이 5일 “계파를 의식하지 않고 (공심위의) 틀을 짜려니 참 힘들다”고 토로할 정도다. 당내에선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시·도 광역단체장 선거가 친이-친박 후보 간 경선구도로 가면서 두 계파가 공심위 구성부터 전초전을 벌이는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3일과 4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 사무처가 제안한 공심위 계파별 배분안을 놓고 친이-친박계 최고위원 간 설전까지 오갔다. 사무처의 가안에 친박계 몫 공심위원 배분안(안홍준·주성영·구상찬 의원 등 3명)이 문제가 됐다.



친박계 허태열 최고위원은 “전체 15명의 공심위원 가운데 친박계 3명은 적다”며 “안홍준 의원은 사무1부총장으로 당연직 공심위원이기 때문에 친박계 몫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표 비서실장과 당 사무1부총장을 지낸 재선의 이성헌 의원을 추가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친이계는 “친박 내에서도 강경파인 이 의원이 공심위에 포함될 경우 ‘협의가 안 된다”며 강하게 거부했다. 세 명 가운데 구상찬 의원은 “기초단체장 공천을 하는 서울시당 공천심사위에서 활동하겠다”며 중앙당 공심위원직을 고사해 친박계에서 교체해 달라고 하는 중이다. 허 최고위원 측도 “구 의원이 서울시공심위로 갈 경우 김선동·윤상현 의원 등 다른 친박계 초선 의원으로 교체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두 계파가 공심위 구성에 민감한 건 영남권에서 계파 후보 간 경선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친박계 서상기 의원은 9일 대구지역 의원모임을 가진 뒤 친이계 김범일 시장에 맞서 경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사퇴한 뒤 출마 준비를 하고 있는 경남지사의 경우 친박계 안홍준 의원이 저울질하고 있다.



◆“현역 단체장도 교체 대상”=조해진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지역 여론조사를 통해 교체지수가 높은 경우 현역 단체장도 교체 대상이 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비율은 공심위가 만들겠지만 ‘바꿔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경우”라고 말했다. 그는 “8일 공심위를 구성해 4월 20~25일 경선, 4월 말까지 공천을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